세상 모든 관심거리

월급쟁이의 사소한 관심거리

㉿ 여행_TRAVEL

둘째날 : 마을 구경

광과장 관심거리 2011. 2. 27. 14:49
자오온천마을은 매우 작다..
하지만 거기서 포기하기 보다는, 더욱 파고들고, 더욱 구석구석 돌아다니게 됐다능..^-^ (3일내내 ㅎㅎ)

호텔 앞에 있는 족욕 탕..
나오자마자 눈이 흩날리기 시작한다.

놓고 온게 있다고 색시가 돌아가있는 사이,
혼자 여기저기 사방을 찍어보며, 시간을 죽여보았다.

나뭇가지에 맺힌 눈꽃도 이쁘고,,

호텔앞 계곡으로 흘러내리는 온천물 (사방이 온천이다 정말..)


우리가 묵었던 호텔자오.

나카모리쪽으로 올라가는 길로 올라가,
왼쪽으로 돌아 3분정도 걸어가면, 본격적인 온천마을의 풍경이 펼쳐진다.

우와노 다이쪽에서 내려오면 보이는 건물인데..
료칸인듯 했음..

곳곳에서 고드름 주의 포스터를 만날 수 있다..
왜인지 알겠지?...

자오온천 스키장의 모든 슬로프는 아니지만, 제한적으로 야간 개장을 한다.
야간 개장한 나카모리 슬로프 풍경..

여기서부터는 리코로 찍은 사진,
어째.. 리코로 찍은게 더 잘나오는 느낌..-_-;; ㅡㅠ

온천 거리 입구에서..

일본스키 닷컴에서 제공하고 있는 상품중 하나인 오오미야 료칸이다.
우와노다이 슬로프에 가까이 위치하고 있다..

여기가 좀 아쉬웠는데..
신사로 올라가는 길이다.

신사가 별게 없다고는 하지만, 조금 높은곳에서 내려다보고 싶었기 떄문이다.

신사로 올라가는길에 눈이 너무 쌓여있어서

그냥 운동화로 올라갔다가는 내려올 때,
미끄러질 듯 하여, 아쉬워하며, 발길을 돌렸다..

내려오는 길에 만난 한국분들에게 커플샷을 부탁했다..

각종 정종이나 술은 이곳에 오면 사기 좋다.
일용할 맥주와, 정종을 사들고 숙소로 돌아갔다.^-^


마을 곳곳에 이와같은 대중목욕탕이 있다.
지키는 사람도 없고,, 입장료가 있긴 하지만,,
역시 낼 필요도 잘 못느끼겠더라는.. (들어가보진 않았음..)

저녁은 이처럼 매일 일정식 요리로 나왔다.^-^
정갈한 가정식,, (요거 정말 맘에 들었음^-^)


추위에 떨었던 하루의 피로를 씻기위해 호텔 노천온천을 찾았다.
마침 사람이 없어서, 사진 퐝퐝~

종전의 술가게에 사온 정종 한병을 꺼내놓고,
혼자 홀짝홀짝..(색시여.. 술좀 마셔줘..ㅠ)


그리고, 어제 예약한 이가모찌 를 열어보았다.

포장이 특이하다. 잎사귀에 쌓여있는 특이한 느낌.
먹어보니 대나무잎(맞나?)의 향이 떡에 베어 더욱 시원하고,
청아한 느낌이다.^-^

자오온천을 찾으면 꼭 맛보도록 하자.



아.. 이렇게 둘쨰날이 지나가는구나..

->계속 To be continue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야마가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