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관심거리

월급쟁이의 사소한 관심거리

㉿ 클래시카_CLASSICA

[다큐] 니벨룽겐의 반지의 세계

광과장 관심거리 2015. 8. 4. 09:02



크리스티안 틸레만의 대담 다큐멘터리입니다. (아마도..)

바그너 오페라는.. 오페라의 끝판왕 같은 느낌입니다.

클래시카 방송이 좋은 점이 이렇게 가끔씩 해주는 다큐멘터리를 보면, 작품을 이해하는데 확실히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이런 다큐멘터리는 국내 수요가 많지 않아 구하기 어려운 것도 현실이지요.

위 다큐멘터리는 1주일 간격으로 라인의황금 -> 발퀴레 -> ... 순으로 진행됩니다.

저도 꼭 챙겨보려고 합니다.^^ 바그너의 음악을 이해하기는 어렵겠지만,, 한발 다가서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자막이 있을지는 방송 때 알수있다는게 함정..복불복

-> 자막없네요.. 망.. 독일어를 모르시면 보지마세요.. -> 자막 다시나옵니다.^^



니벨룽겐의 반지의 세계 - 라인의 황금

리하르트 바그너의 15시간에 걸친 4 부작 “니벨룽겐의 반지”는 내용 면에서나 길이 면에서 역사상 극히 예외적인 악극이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은 “바그너는 어렵지 않다”라고 말하며 관객이 바그너에게 편견 없이 다가가기를 바란다. 오늘날, 가장 중요한 바그너 지휘자 중 한 명으로서 그는 총 네 파트로 이루어진 다큐멘터리 시리즈 “반지의 세계”의 참여를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반지의 세계”는 가능한 한 폭넓은 관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작품의 배경과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러한 오페라 가이드와 다큐멘터리의 퓨전은 바그너 초보자들에게 “반지” 사이클을 위한 즐거운 입문을 도와준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참여한 빈 국립 오페라 극장에서의 리허설 영상과 최근 몇 년간의 뛰어난 “반지” 작품들을 추려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이 네 편의 오페라들의 다층적인 의미들에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였다.



니벨룽겐의 반지의 세계- 발퀴레

첫 공연 - CLASSICA에 처음

리하르트 바그너의 15시간에 걸친 4 부작 “니벨룽겐의 반지”는 내용 면에서나 길이 면에서 역사상 극히 예외적인 악극이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은 “바그너는 어렵지 않다”라고 말하며 관객이 바그너에게 편견 없이 다가가기를 바란다. 오늘날, 가장 중요한 바그너 지휘자 중 한 명으로서 그는 총 네 파트로 이루어진 다큐멘터리 시리즈 “반지의 세계”의 참여를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반지의 세계”는 가능한 한 폭넓은 관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작품의 배경과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러한 오페라 가이드와 다큐멘터리의 퓨전은 바그너 초보자들에게 “반지” 사이클을 위한 즐거운 입문을 도와준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참여한 빈 국립 오페라 극장에서의 리허설 영상과 최근 몇 년간의 뛰어난 “반지” 작품들을 추려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이 네 편의 오페라들의 다층적인 의미들에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였다.

니벨룽겐의 반지의 세계- 지크프리트

리하르트 바그너의 15시간에 걸친 4 부작 “니벨룽겐의 반지”는 내용 면에서나 길이 면에서 역사상 극히 예외적인 악극이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은 “바그너는 어렵지 않다”라고 말하며 관객이 바그너에게 편견 없이 다가가기를 바란다. 오늘날, 가장 중요한 바그너 지휘자 중 한 명으로서 그는 총 네 파트로 이루어진 다큐멘터리 시리즈 “반지의 세계”의 참여를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반지의 세계”는 가능한 한 폭넓은 관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작품의 배경과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러한 오페라 가이드와 다큐멘터리의 퓨전은 바그너 초보자들에게 “반지” 사이클을 위한 즐거운 입문을 도와준다. 크리스티안 틸레만이 참여한 빈 국립 오페라 극장에서의 리허설 영상과 최근 몇 년간의 뛰어난 “반지” 작품들을 추려 보여줌으로써 관객들이 네 편의 오페라들의 다층적인 의미들에 보다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