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관심거리

월급쟁이의 사소한 관심거리

㉿ 이야기_SMALL TALK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비회원 2011. 11. 26. 12:27
무라카미하루키잡문집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지은이 무라카미 하루키 (비채, 2011년)
상세보기

무라카미 하루키의 잡문집이 새로 나왔다. 서점가서 처음보고 넘 읽고싶었는데, 기회가 되서 샤샤샥 읽게 되었다.
옛날에 먼북소리를 읽고 무라카미 하루키에 대해 많이 알게 되고, 참 엄청난 글솜씨를 가진 사람이라고 느꼈었다,,
건조하지만 감상적인, 독자로서 많은것을 생각하게 되는 그런 책이였었다.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중 "자기란 무엇인가" 라는 주제의 글이있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느끼는 소설가란 무엇일까,,
그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을 통해, 왜 그의 소설들이 나에게 항상 많은 생각과 상상을 하게했는지를 알수 있었다.

"소설가란 많은것을 관찰하고, 판단은 조금만 내리는 일을 생업으로 삼는 인간입니다"
소설가는 왜 많은것을 관찰해야만 할까? 많은 것을 올바로 관찰하지 않으면 많은것을 올바로 묘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판단은 왜 조금만 내릴까? 최종적인 판단을 내리는 쪽은 늘 독자이지 작가가 아니기 때문이다. 소설가의 역할은
마땅히 내려야할 판단을 가장 매력적인 형태로 만들어서 독자에게 은근슬쩍 건네주는 데 있다.
소설가가 그 권리를 독자에게 넘기지 않고 자기가 직접 매사를 이래저래 판단하기 시작하면, 소설은 일단 따분해진다.
깊이가 사라지고 어휘가 자연스러운 빛을 잃어 이야기가 제대로 옴짝하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