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관심거리

월급쟁이의 사소한 관심거리

㉿ 이야기_SMALL TALK

갤럭시 vs 아이폰?! : 폰을 고를때 Spec보다 관심가져야 할 것

관심거리 2011. 10. 27. 09:13
"사랑하는 사이, 폼군과 탱양의 관심사"의 포스팅은 사전 허가없이 상업적 도용을 금합니다.




애플과 삼성 간의 특허 전쟁, 그리고 경쟁적인(?) 신작 발표로 연일 IT계가 뜨겁다.
스마트폰 애용자들에게는 이런 경쟁이 즐겁기만 하다.

이제나 저제나 아이폰5를 기다리던 애플 매니아들에게는 다소 실망스러웠던 아이폰4S 발표,
그리고 더욱 실망스러웠던 건, 한국의 1차 출시국 제외 소식,,

이를 기다렸다는 듯이 발표된 갤럭시S2 LTE, LTE HD, 그리고 갤럭시 넥서스를 거쳐 갤럭시 노트까지..
삼성의 공방은 매우 뜨거운 느낌이다.

대부분의 매체에서 위와 같은 사양서를 들이 밀며 아이폰4S와 갤럭시 넥서스 혹은 삼성의 신작을 
비교하는 기사를 연일 내보내고 있다. 이런 기사들이 쏟아지는 이유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둘 사이에서 구매를 고민하고 있다는
수요를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필자 주변만 해도, "지금 폰을 무엇을 사야하나.."라고 물어오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물론, 나자신도 고민했던 부분이고,,)

갤럭시 노트나 여타 모델을 제외하고, 필자가 가장 주목하였던 갤럭시 넥서스만 놓고 볼 때,
그 사양은 정말 환상적이다. 4.85인치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1.5GHz의 듀얼코어 CPU,
1기가에 달하는 메모리,, 거기에 내장 메모리까지 얹어서;;; 가격이 얼마가 될지는 모르지만,
지난 넥서스 시리즈 들이 안드로이드 최적화 (삼적화가 아닌) 되어 뛰어난 소프트 성능을 보여준 걸 보면,
분명 강점이 있는 디바이스 임에는 틀림없다.

거기에 비해 아이폰4S는 상당히 초라하다, 아이폰4의 사양에서 그리 큰 변화가 없는(?! 어쩌면 이게 중요..)
3.5인치 디스플레이 유지, 1GHz의 듀얼코어(듀얼코어로만 변경..), 안테나 성능개선, Siri탑재(이거 진짜 제대로 되는건지..;;)
머가 또 있었던건 같은데 잘 생각이 안남.. 여튼 실망스런 스펙..

하지만, 아이폰4S 한국발매 소식이 전해지기 바로 일주일전 필자는 새로운 폰으로 아이폰4를 선택했다.
주변 사람들은 모두 왜??? 라는 질문을 계속 해와서, 결국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다.

지금은 10년전 PC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때, 하드가 몇기가네, CPU가 얼마네 하는 시대가 아니다.
필자는 Soft Follow Up의 시대라고 말하고 싶다. 단순히 애플의 앱스토어 앱이 많아서 애플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

아이폰4S를 발표하던 날 흥미로운 소프트웨어가 함께 발표되었다.
바로 iOS5, 아이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연 운영체제는 아이폰4만이 아닌 아이폰3까지 지원을 하고 있었다.
무려 3년전에 발매된 폰까지 고려하며 새로운 OS를 개발하는 기업이 애플인 것이다.

3년전에 발매된 삼성의 폰은 옴니아가 있었다. 아직도 옴니아 얘기냐.. 할지도 모르지만,
옴니아는 분명 짚고 넘어가야할 삼성폰의 역사이다. 출고가 88만원에 육박하는 고가폰의 업그레이드는
이듬해 윈도 6.5 업그레이드 조차 지연되었고, 울며겨자먹기로 6.5로 업그레이드 된뒤 토사구팽 되었다.

자, 그이후 출시된 갤럭시A와 갤럭시S, 갤럭시S2의 행보를 본다면 더욱 그 Follow up과 신제품 개발의 악순환이 이어진다.
(갤럭시A는 어디로.. 그렇다면 발매 1년된 갤럭시S는 제대로 Software firm-up이 이뤄지고 있는지)
그리고, 오늘 갤럭시S2 LTE HD의 발매가 발표되었다. 그렇다면.. 발매된지 3개월밖에 안된 갤럭시S2 LTE는 어떻게 될까..
(갤럭시S2는 그냥 잊어버리자..) 이들 폰의 안드로이드2.3 업그레이드 진행이 어떻게 될지 대단히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
(갤럭시S의 2.2 진저브레드 업그레이드는 상당히 빠르게 진행되었다.)

이것은 한 회사의 책임이라기보다 정책이다.
신제품을 쏟아낼 역량도 부족한 때에, 지난 모델에 대해 애플과 같은 수준으로 지속적인
Software follow up까지 신경쓸 인력적 여유가 부족할것이 당연하다.
그에 비해 애플은 연간 출시하는 스마트폰의 모델 수는 2개의 모델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그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것이다.

필자는 이런 생각으로 4S 발매가 코앞인 현시점에서도 주저없이 아이폰4를 구매할 수 있었다.
지금도 신문기사에는 각종 고사양 폰과 아이폰의 저사양 CPU와 Display를 내세우며 비교하고 있다.
하지만 진짜 비교할 것은 따로 있다는 것을 소비자들은 반드시 고민하고, 폰을 구매할 필요가 있다.
최소 2년.. 어쩌면 그 이상 동안 나를 스마트 하게 해줄수있는것이 무엇인지 고민할 일이다.

왜 LG가 헬쥐라는 오명을 얻었는지, 그리고 아이폰 고객들의 브랜드충성도가 왜 높은지..
그것은 빠른 속도와 엄청난 사양을 지닌 하드웨어가 아닌, 지속적인 Software Follow up이 수반된 Product이기 때문이다.